[글로벌 티키타카] 전기차 시장 테슬라는 안 좋은데, 중국 BYD는왜 잘 나가나? 재생시간 : 05:07  |  조회수 : 2,811  |  성현모

 
[비즈니스포스트] 중국 BYD가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빠르게 키우고 있다. 지난해 4분기 테슬라를 넘고 세계 전기차 판매 1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BYD는 이미 중국에서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로 압도적인 선두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그러나 해외에서 인지도는 테슬라와 현대차, GM과 포드 등 경쟁사에 크게 밀리고 있다.

중국 기업 특성상 브랜드 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은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BYD의 전기차는 압도적으로 낮은 가격을 앞세워 유럽과 동남아 등 시장에서 점차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올해 세계 전기차 시장이 뚜렷한 성장 침체기를 맞았지만 BYD의 중국 내 판매량과 해외 수출 물량은 가파르게 늘고 있다.

BYD는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 등 소프트웨어 연구개발도 강화하며 가격 경쟁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도 확실하게 인정받는 브랜드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는 물론 이전까지 내연기관 차량에 집중하던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도 전기차 중심의 사업 전환에 속도를 내며 BYD의 공세를 방어하고 있다.

BYD가 테슬라를 제치고 전기차 '세계 챔피언'으로 완전히 자리잡을 수 있을까? 자세한 이야기는 채널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원 기자
 ⓒ 채널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