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타임즈]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꼭 가야할 길, 소재 국산화 어디까지 왔나 재생시간 : 04:13  |  조회수 : 2,339  |  성현모

[비즈니스포스트 채널Who] 한국과 일본 무역 분쟁 당시 일본이 반도체 소재를 무기화 한지도 벌써 3년이 지났다. 하지만 최근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면서 반도체 소재 국산화가 다시 한번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일본 기업들은 지금 반도체 소재 가격 인상에 시동을 걸고 있다.

일본의 대형 반도체 소재기업 쇼와덴코의 최고재무책임자는 최근 "최소한 2023년까지 원재료, 에너지의 가격 상승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객사들이 원재료 가격 인상의 부담을 나눠 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는 "쇼와덴코 이외의 다른 일본 반도체 소재, 부품 업체들도 원재료 가격 인상을 반영해 소재 가격 인상 흐름에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반도체 소재와 관련된 위기가 계속해서 터지다 보니 반도체 소재 국산화를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특히 지정학적 위기 상황은 제쳐두고서라도 반도체 기업들의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소재 국산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닛케이아시아신문은 "한국의 반도체 소재 자급화는 일본 협력사들에 큰 타격을 안길 잠재력이 있다"며 "일본과 외교관계가 개선된다고 해도 한국이 자급체제 구축 노력을 멈출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현재 삼성전자와 SK그룹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반도체 기업들의 소재 국산화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2019년부터 시작된 정부의 소재 국산화 정책에 따라 불화수소와 포토레지스트 등 일본산 소재 수입은 2020년에 크게 줄었다. 그리고 이런 상황은 2021년에도 유지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019년 대비 2021년 반도체 주요 소재별 일본 수입 규모는 고순도 불화수소가 1/6, 포토레지스트가 1/2 수준으로 낮아졌다.

특히 앞에서 이야기한 삼성전자, SK그룹의 활약이 눈부시다.

SK실트론은 듀폰의 웨이퍼사업부를 무려 4억5천만 달러에 인수하며 웨이퍼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웨이퍼는 반도체 회로를 새기는 얇은 원판으로, 반도체를 그리는 스케치북이라고 비유할 수 있다.

SK실트론은 최근 웨이퍼 증산을 위해 5년 동안 6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앞에서 언급한 일본의 쇼와덴코가 거의 독점적으로 공급하다시피 하던 식각용 가스 역시 현재는 SK가 생산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1년 만인 2020년 6월에 고순도 기체 불화수소 국산화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국내 강소기업 동진쎄미켐과 함께 EUV(극자외선)공정에 사용할 수 있는 포토레지스트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EUV 포토레지스트는 2019년 한일무역분쟁 당시 일본의 주요 수출규제 품목이기도 하다. 

EUV 공정은 반도체 선폭을 줄이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공정으로, EUV공정 장비를 공급하는 네덜란드의 ASML은 반도체 시장의 '슈퍼을'로 불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에는 국내 중견기업 백광산업과 손잡고 일본과 독일에서 전량 수입하던 고순도 염화수소의 국산화에 성공하기도 했다. 고순도 염화수소는 반도체 웨이퍼에서 반도체 회로 말고 다른 것들을 지워버리는 일종의 지우개 역할을 하는 소재다.

한쪽에서는 소재의 국산화는 어느 정도 단계에 접어들었고 이제는 '장비 국산화'까지 나아가야 할 때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특히 최근 반도체 장비회사들이 늘어나는 반도체 장비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장비 공급이 지연되는 상황이 계속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장비 국산화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

여전히 우리나라 기업들은 반도체 장비의 약 80% 정도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는 자타가 인정하는 반도체 강국이다. 이 지위를 이어 나가기 위해서는 당연히 소재 국산화, 장비 국산화를 통해 완벽한 반도체 공급망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소재든 장비든, 국산화는 힘든 길이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윤휘종 기자ⓒ 채널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